[스페셜경제=김상범 기자]작년부터 시행된 KAIST의 Field Study와 관련해 올 들어 IT와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새로운 IT 거버넌스 시대를 이끄는 전문가 그룹 이포넷을 대상으로 기업 컨설팅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이포넷(대표이사 이수정)은 1995년 창업하여, 10년 평균 매출액 증가율 15%를 기록하고 대통령 표창을 받는 등 IT 업계의 내실있다고 정평이 나있는 기업이다. 현재 SI부문, 컨설팅 부문, ITO 부문, IT 거버넌스 부문으로 구분하여 시스템 개발을 하고 있고, 현지화 및 다국어, DTP/오디오 레코딩, 테스팅 등 번역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형 혁신모형을 현장에서 찾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시작된 본 프로젝트는 우리나라 기술경영 연구 및 교육에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되는 기점이 될 수 있다는 기대를 안고 시작했기에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KAIST I&TM)이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던진 실무적 시사점은 기업 뿐 아니라 학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본 프로젝트의 총괄 책임자인 장현준 교수는 “과거에 있었던 외국의 사례에만 얽매이기 보다는, 실제로 우리나라의 사례를 토대로 많은 학교가 현장이 원하는 연구를 진행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더 많은 기업들과의 협력하여 실 사례기반의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면, 현실과 이론을 겸비한 인재를 키워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현장형 학습프로그램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형 Field Study가 KAIST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sted by sangheum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