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시 : 2015년 3월 25일 수요일 오후 7:30
장     소 : 사내 C1(대회의실)
참 석 자 : S&C사업본부 차장급 이상 간부직원
행사내용 :
 
(1) 19:30 ~ 19:40 : 월간회의 진행방안 소개 (이영석 상무)
(2) 19:40 ~ 19:50 : 영업진행현황 발표 (유규민 상무)
(3) 19:50 ~ 20:15 : 제안서 작성 시 고려사항 발표 (이태훈 수석)
(4) 20:15 ~ 20:40 : 자료전송 솔루션 벤치마킹 결과 발표 (차진모 수석)
(5) 20:40 ~ 20:50 : 휴식
(6) 20:50 ~ 21:30 : 토의진행 (제안서 작성 관련)
(7) 21:30 ~ : 뒤풀이

 

 

 

 

 

 

 

 

 

 

S&C사업본부에서는 차장급 이상 간부직원을 대상으로 부서 진행상황 공유 및 간부로서 갖춰야 할 사항에 대한 교육,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을 위해 타 업체 기술 벤치마킹 결과(또는 신기술) 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차장급 이상 직원들이 회사의 경영에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코자 차장급 이상 간부직원 월간회의를 신설하였습니다.
지난 25일 대전직원 및 프로젝트로 바쁜 롯데멤버스 수행직원 등 9명을 제외한 나머지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월간회의를 진행하였습니다.
회의에서 발표했던 자료는 inetdisk에 올려놓았으니, 필요하신 직원 여러분께서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S&C사업본부는 앞으로 차장급 이상 원간회의를 활성화하여 차장급 이상 직원에게 간부로서의 맞춤교육을 지원하고, 회사의 비즈니스 방향에 대해 같이 고민하여 좋은 서비스 및 솔루션 발굴의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sangheum

“요샌 덩그러니 혼자 주말을 보낼 때가 많아 졌어요.”
진지함 속에 숨어있는 유머가 있고, 의외로(?) 운동을 좋아해 스트레스가 쌓이면 체력을 한계까지 끌어올리는 방법으로 해소한다는 터프함(?)을 가지신 분, 타 부서 남자 과장님이 사생활을 궁금해하시는 그 분, 김진석 책임님을 만나보았습니다.^^

 

 

 

 

 

 

<S&C 김진석 책임 인터뷰>


Q. 부서 및 수행하는 업무를 소개해주세요.
S&C사업부 소속이고, 비씨카드사 전산센터에 상주하면서, 개인카드와 관련된 웹 서비스 유지보수 업무를 맡고 있어요.

 

Q. 해당 업무만이 가지고 있는 특징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칼퇴근을 밥 먹듯이 합니다.

Q. 업무를 수행할 때 힘든 점과 보람된 점을 각각 말씀해주세요.
카드승인 거래를 다루는 서비스에서 장애가 나면, 책임이 누구에게 있나 규명하기가 힘들 때가 많아요. 그래서 이런 상황들이 잘 마무리되고 나면 안도감과 함께, 교통정리를 한듯한 보람을 느끼기도 해요.

Q. 지난 호에서 김동빈 과장님이 ‘그 남자의 사생활이 궁금하다’면서 책임님을 지목해주셨는데요, 주말엔 주로 시간을 어떻게 보내시나요?
토요일 오전엔 축구를 하거나 헬스장을 가고, 오후엔 맛집 탐방 또는 소개팅을 나가지요.
주말엔 교회에서 사귄 친구들과 자주 어울렸는데, 대부분 시집, 장가가고 나니, 요샌 덩그러니 혼자 주말을 보낼 때가 많아 졌어요. 그럴 땐, 늦은 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시청을 통해 심심함을 달래요.
일요일엔 주일성수를 위해 낙성대역 근처에 위치한 큰은혜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교회 내 또래 모임을 가지다 보면, 어느새 저녁이 돼요. 저녁에는 집에 들어와 TV시청과 컴퓨터게임을 즐기다 하루를 마무리해요.

 

 

Q.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본인만의 방법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체력을 한계까지 끌어올릴 때,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것 같아요.

헬스장에서 숨찰 때까지 런닝을 한다든지, 축구 시합에서 두어 경기 열심히 뛰다 보면, 기분이 상쾌해짐을 느낀답니다.

Q. 오래 회사 생활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사건이나 특별했던 해가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전 사원이 함께 했던, 팔라우 여행이 기억에 남아요.
팔라우 바다에서의 멋들어진 수영을 위해, 같은 동네에 사는 동료들과 새벽에 수영장을 다니기도 했는데 막상 가서 조끼 입고 오리발 차니 다 부질없는 짓이었음을 깨달았었죠.
바다와 하늘이 너무 예뻤던 그 곳은 지금 생각해도 마음이 편안해 지네요.

Q. 지금 초능력이 생긴다면, 어떤 능력을 가지고 무엇을 하고 싶으신가요?
멜깁슨 아저씨가 나오는 왓 위민 원트.
이 영화의 주인공처럼 상대방의 속마음을 읽고 싶어요. ㅠㅠ

Q. 책임님에게 이포넷이란 어떤 의미가 있나요?
사회생활의 첫 시작

 

 

 

 

 

Q. 끝으로 다음 인터뷰 대상자를 지목해주세요.
T&G의 한아름 대리님을 지목합니다.

Posted by sangheum
성           명 : 손해정
재직 시 부서 : T&G사업본부
재직 시 직책 : 부장
근  무 기  간 : 99-03-22~05-10-31

 

 

 

 

 

17평 남짓한 다세대 주택에서 동료의 화장실 물내리는 소리를 들으면서 근무했던 주선정보통신 시절. 대학 갓 졸업하고 입사한 순진한 여직원들은 방문객에게 회사 위치를 안내할 때 '한양족발 2층'이라는 말을 쓰는 것도 참 부끄러워했었죠. 그러다가 분당의 한 오피스텔 빌딩에 있는 그럴듯한 사무실로 이사를 할 때는 어찌나 기뻤던지...나중에 강남역 그리고 그 다음에 서초동으로... 점점 더 사무실을 확장하면서 이사했지만 분당의 그 아담한 오피스텔로 이사할 때만큼 신이 났던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직원으로서 7년, 프리랜서로서 6년을 이포넷과 함께했고, 지금은 자칭 '이포넷 서포터즈'의 한 사람으로서, 늘 궁금해하고 염려하고 또 자랑스러워하면서 이포넷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제게 이포넷은, 어렵고 힘들 때 언제든 지친 몸을 이끌고 돌아가더라도 늘 두 손 활짝 벌려 반겨줄 듯한 '잘사는 친정' 같은 회사입니다. 창립 20주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이렇게 뜻깊은 행사에 지면으로나마 저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멀리 있지만 늘 이포넷을 응원합니다.

 

Posted by sangheum

다소 부족했지만,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로 여름휴가 사진 콘테스트가 무사히 끝났습니다.
사진을 출품해 주시고 투표에 참여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The E4.” 소식지 편집위원회는 앞으로도 사우 여러분과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주   제: 7,8월에 찍은 재미있는 사진, 멋진사진, 좋았던 추억사진과 간단한 사연소개.
응모현황: 총 9명의 사우가 참여해 주셨습니다. (참여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려요)
투표기간: 8월 25일 ~ 8월 27일 (47명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시상내역:
[인기포토] 오혜진 대리 - 총 47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20표의 지지
[베스트포즈] 이세은 사원 - 다양한 사진과 꼼꼼한 사연에 감동한 편집위원 선정
[베스트포토] 백철민 수석보 - 가족들의 행복한 시간을 잘 담아내었다는 평과 함께 사진반 사우들 선정
축하합니다. 선정되신 3분께는 복지포인트(5만)를 지급합니다.

 

 

 


사랑하는 가족! 아들녀석들과 경복궁 근정전 안을 들여다 보고 있는 와이프네요! 반대편에서 살짝 찍었습니다.

 

 

 

 

1 번 사진 – 부산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인 태종대입니다. 다누비 열차를 타고 올라가서 전망대와 그 근처를 걸어 다니며 이 광경을 보게 되었는데요. 절벽과 등대, 그리고 푸르른 바다가 어울러져 마음까지 확 트인 기분이 들었답니다.^^
2 번 사진 - 조용하고 한적한 어느 날 아침 10 시 경의 광안리 해수욕장의 모습입니다. 저처럼 바닷가 근처 카페에서 브런치를 먹으며 바다를 보는 사람, 조깅을 하는 사람, 태닝을 하는 사람 등 그저 나만의 시간을 즐기러 온 사람에게는 정말 최고의 힐링 장소인 것 같습니다

 

 

 

 

 

7 월 11~12일, 1 박 2 일로 다녀온 강릉 여행이 기억에 남아 함께 공유합니다. ^_^ 저는 이번 여름 친구와 함께 강원도 강릉을 다녀왔습니다. 강릉은 경포대로 유명하지만 친구 부모님이 강릉에 살고 계셔서 시끌벅적한 경포대보다 조금 더 들어가면 조용하고 훨씬 더 예쁜 ‘사천 해수욕장’ 이 있다고 추천해주셔서 저흰 사천 해수욕장으로 목적지를 바꾸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가보니, 사천 해수욕장은 경포대와 달리 사람이 정말 없어서 깜짝 놀랐어요 (그래서 더 좋았답니다~).

Posted by sangh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