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이포넷 대표)


‘코람데오’ 의식 속에 정직 힘써

 이수정 집사(충신교회)는 우리나라 IT벤처 1세대이자 기업간 전자상거래 등 IT 솔루션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이포넷의 수장이다. 이포넷은 IBM, MS 등 글로벌 기업들과 조달청 등 국내외 공공 및 금융기관을 고객으로 삼고 있어 일반인들보다는 기업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업계에서는 이수정 집사를 IT계의 여전사로 부르기도 한다. 업계에서 받을 수 있는 상을 모조리 휩쓴 내역은 지면에 모두 소개하기 어려울 만큼 화려하다. 1980년대 이 대표가 사회에 진출 하던 당시부터 그가 무엇을 하던 여성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었고 그만큼 더욱 명민하고 확실한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며 회사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뜻하지 않게 창업의 길로 들어섰다. 어렸던 아들이 자주 아팠고 엄마인 이 집사는 사직을 할 수밖에 없었다. “창업을 할 거란 생각을 한 적이 없어요. 그런데 일이 계속 들어와서 시작된 창업이었죠. 회사도 크게 키울 계획도 없었어요. 직원도 8명쯤 됐을 때 그 정도에서 멈춰야 한다고 생각 했었죠”

 일을 이루시는 분은 하나님이셨다. 집에서 컴퓨터 몇 대를 놓고 시작한 사업이지만 지금은 창업 18년째 120명의 직원에 연매출 100억원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했다. 건강하게 성장한 아들은 올해 고려대학교에 입학해 어엿한 대학생이 됐다. 
 이 집사는 이것을 하나님이 주신 복이고 이제는 그 뜻을 알게 됐다고 한다. 그중 하나가 나눔이다. 이포넷의 직원들은 모두 다 사회봉사에 참여하는 것이 의무다. 또한 기업 이익의 일정부분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선교를 위해서 사용하고 있다. 직원들의 불만이 있을 수도 있지만 직접 봉사에 참여한 뒤에는 오히려 배우고 얻은 게 많다는 인사를 듣게 됐다. 직원들은 이 집사의 기도와 응답을 보며 더욱 신뢰를 보냈다. “매일 기도를 하면서 쓴 기도노트가 몇 권이에요. 몇 년 동안 써 온 기도노트지만 지난해 예배중심의 삶이 되면서 기도의 내용이 많이 달라졌어요. 그동안 기도하면서 놀라운 일들이 많았고 직원들도 이제는 제게 기도해달라고 부탁을 해요” 이포넷은 이직률이 매우 적은 것도 이례적이다.

 이포넷은 그동안 독특한 창립 기념행사로 이슈가 되기도 했다. 10주년과 15주년에 전 사원이 해외여행을 다녀왔다. “저는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해주는 걸 좋아해요. 인정이 많고 사람을 보면 무엇이 필요한지가 보이거든요. 빠르게 변화하는 IT업계에서 저의 경쟁력은 하나님 앞에 기도하는 것과 직원들을 사랑하는 거예요” 다가올 20주년에도 전 직원이 기뻐할 만한 일을 계획 중이다.

 위기도 있었다. 2000년대 초반 바이러스 문제로 최대 거래처였던 MS와의 거래가 끊기고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불면증과 근육마비 등 육체적인 한계 상황 속에서 약함을 깨닫게 됐고 예배가 무너지면 삶의 모든 것이 무너진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포넷의 홈페이지를 들어가면 ‘주님을 경외하는 기업, 사원을 사랑하는 기업, 고객께 감사하는 기업’이라는 사훈이 눈에 띈다. 하나님 앞에서의 면전 의식(코람데오)이 있기에 정직과 투명 경영이 가능한 것이다. “하나님께 정직한 기업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관행적으로 이뤄져 잘못인지도 몰랐던 부분이 드러나 바로잡게 되는 기회도 얻게 됐어요”
 오늘도 이수정 집사는 말씀을 붙잡고 하나님의 뜻대로 구하는 기도를 한다. “저는 날마다 한발자국이라도 더 하나님께 가까이 가고 싶어요. 하나님의 선하심을 알기에 하나님께서 알아서 인도하심을 믿고 맡기니 오늘보다 내일이, 올해보다 내년이 더욱 기대가 돼요”
글 복순희 / 사진 정승환

Posted by E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