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포넷 신입사원 주임 노영록입니다.

 

저는 입사한지 이제 2달 밖에 되지 않아

 

저희 회사에서 어떤 일을 하고 있고 또 어떤 일들을 진행했고

 

진행하려 하는지에 대해서 알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어제 워크샵으로 저희 회사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고있는지

 

알게되어서 정말 좋은 기회였던것 같습니다.

 

우리 회사의 목표 달성을 위해 저도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sangheu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