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명 : 손해정
재직 시 부서 : T&G사업본부
재직 시 직책 : 부장
근  무 기  간 : 99-03-22~05-10-31

 

 

 

 

 

17평 남짓한 다세대 주택에서 동료의 화장실 물내리는 소리를 들으면서 근무했던 주선정보통신 시절. 대학 갓 졸업하고 입사한 순진한 여직원들은 방문객에게 회사 위치를 안내할 때 '한양족발 2층'이라는 말을 쓰는 것도 참 부끄러워했었죠. 그러다가 분당의 한 오피스텔 빌딩에 있는 그럴듯한 사무실로 이사를 할 때는 어찌나 기뻤던지...나중에 강남역 그리고 그 다음에 서초동으로... 점점 더 사무실을 확장하면서 이사했지만 분당의 그 아담한 오피스텔로 이사할 때만큼 신이 났던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직원으로서 7년, 프리랜서로서 6년을 이포넷과 함께했고, 지금은 자칭 '이포넷 서포터즈'의 한 사람으로서, 늘 궁금해하고 염려하고 또 자랑스러워하면서 이포넷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제게 이포넷은, 어렵고 힘들 때 언제든 지친 몸을 이끌고 돌아가더라도 늘 두 손 활짝 벌려 반겨줄 듯한 '잘사는 친정' 같은 회사입니다. 창립 20주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이렇게 뜻깊은 행사에 지면으로나마 저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멀리 있지만 늘 이포넷을 응원합니다.

 

Posted by sangheu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