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  :  2016년 11월 9일 수요일
장소  :  낙성대공원 광장

 

 

 


 

추운 날씨였지만 마음만큼은 뜨거웠던 11월9일 수요일. 저는 김장 봉사를 다녀왔습니다. 영하의 날씨로 11월 가장 추운 날이 될 것이라는 일기예보에 온몸을 꽁꽁 싸매고 아침 길을 나섰습니다. 김장 봉사는 강감찬 장군 동상이 올려다보이는, 가을을 머금은 녹지로 둘러싸인 낙성대 공원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번 김장 봉사는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외에 다양한 기관에서 참여했습니다.

많은 봉사자와 함께해서인지 행사장 분위기는 활기가 넘쳐흘렀습니다. 행사장에 도착해서는 맛있는 김밥과 귤을 주셔서 일단 배를 채우고, 작업에 돌입하기 위한 준비를 했습니다. 얇은 비닐 옷 위에 빨간색 앞치마를 두르고, 모자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니 어서 김장하고 싶은 열의가 샘솟았습니다.

저는 추위에 손이 얼까 걱정되어 장갑을 따로 가져왔는데, 고무장갑이 그냥 고무장갑이 아닌, 기모 고무장갑이어서 신세계를 경험했습니다. 김장이 처음인지라 설레기도 하고, 열정이 불타올랐지만, 김장 초보답게 시간이 지날수록 힘에 부쳤습니다. 하지만 이포넷 가족과 여러 봉사자 분들과 함께 누군가 우리가 만든 이 김치로 든든한 식사를 할 것이라는 생각으로 이내 다시 기운을 차렸습니다.

김장 봉사 하면서 저는 가장 중요한 것 두 가지를 깨달았습니다. 첫 번째는 바로 BGM의 중요성이었습니다. BGM의 선곡에 따라 컨디션이 달라지는, 분명 첫 음은 박효신의 야생화였는데 트로트로 바뀌는 신기한 경험도 하였습니다. 두 번째는 희생정신이었습니다. 저 같은 초보자들을 도와 김장하는 법에 대해 아시는 만큼 친절히 알려주시고, 알게 모르게 모두를 챙겨주셔서 김장이 어렵지 않도록 도와주신 김신형 과장님, 김장만으로도 힘들었을 텐데 자원하여 배달까지 맡아준 곽소희 사원님, 그리고 특히 김장하는 중간중간 김칫소를 충원해주시고, 무거운 배추를 계속 쌓아주시는 등 힘이 드는 일은 누구보다 빠르게 솔선해주신 차진모 수석님 등 그날의 우리는 모두 희생정신으로 아름답게 빛나는 모습이었습니다.

모든 활동을 마치고 앞치마를 벗었을 때, 그때부터 이상하게 추위가 느껴졌습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가장 추웠던 날 추운지 모르게 김장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좋은 사람들과 한마음으로 함께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이상으로 추웠지만 따뜻한 김장 봉사 후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E4.